참된 선행

글번호
90681
작성일
2010.04.08
수정일
2010.04.08
작성자
관리자
조회수
139
옛날 어느 마을에 부자가 있었다
그는 지독한 구두쇠로 소문이 나 사람들 사이에서 평판이 아주 안 좋았다

하루는 부자가 마을의 성인을 찾아가 물었다
"내가 죽은 뒤에 전 재산을 불쌍한 이웃에게 나눠 주겠다고 약속했는데, 왜 사람들은 아직도 나를 구두쇠라고 합니까?"

성인은 부자에게 뜬금없이 돼지와 암소 이야기를 들려주었다

어느 날 돼지가 암소를 찾아와 이렇게 하소연했습니다.
"너는 고작 우유만 주는데도 사람들의 귀여움을 받고, 나는 내 목숨을 바쳐 고기를 주고 심지어 다리까지 아주 좋은 요리가 되어 주는데, 사람들은 왜 나를 좋아하지 않는 거지?"

암소는 잠시 생각에 잠겼다 말했습니다.
"글쎄, 아마 나는 비록 작은 것일지라도 살아 있는 동안 해 주고, 너는 죽은 뒤에 해주기 때문일 거야."

이야기를 다 듣고도 부자가 고개를 갸웃거리자 성인이 덧붙여 말했다.
"지금 작은 일을 하는 것은 나중에 큰일을 하겠다고 말하는 것보다 더 소중합니다. 작고 하찮은 일이라도 지금부터 하나하나 해 나가는 사람만이 나중에도 큰일을 할 수 있습니다."
첨부파일
첨부파일이(가)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