커피 속 카페인 치매 예방

글번호
92729
작성일
2017.03.10
수정일
2017.08.14
작성자
생활상담연구소
조회수
1370

  

커피 속에 든 카페인이 치매와 기타 다른 신경퇴행성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9일 인디애나대학 연구팀이 ' Scientific Reports' 지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에 의하면 카페인과 기타 다른 23가지 성분이 치매 발병과 연관된 과정을 차단할 수 있는 nicotinamide mononucleotide adenylyl transferase 2 (NMNAT2) 라는 효소 생성을 강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

전 세계적으로 약 4750만명이 치매를 앓으며 살고 있으며 2050년 경에는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쥐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NMNAT2 효소가 과흥분에 의해 유발되는 스트레스로 부터 뇌 세포를 보호할 뿐 아니라 타우 단백질에 결합 잘못 접히는 것을 막으며 카페인이 쥐에서 NMNAT2 생성을 늘려 치매 발병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

뇌 세포에서 NMNAT2 생성을 늘리는 성분을 찾기 위해 총 1280가지 이상의 약리적 활성이 있는 성분을 테스트한 이번 연구결과 카페인을 비롯한 총 24가지 성분이 NMNAT2 생성을 늘리고 이 중 카페인이 가장 전도유망한 성분중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

이전 연구에 의하면 카페인이 잘못 접힌 타우 단백질들을 가진 쥐에서 기억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는 바 잘못 접힌 타우 단백질을 생성하게 유전자 조작을 한 쥐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은 쥐들이 NMNAT2 생성이 적었으며 이 같은 쥐에게 카페인을 투여한 결과 정상 쥐들만큼 NMNAT2 를 생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

한편 1990년대 우울증 치료제로 사용됐지만 이후 사용이 중단된 로리프람(Rolipram) 성분 역시 NMNAT2 생성을 강화하는 매우 전도 유망한 후보인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 

카페인과 로리프람 정도는 아니지만 그 밖에도 NMNAT2 생성을 늘릴 수 있는 성분으로는 자이프라시돈(ziprasidone), 칸타리딘(cantharidin), 워르트만닌(wortmannin), 레티노익산(retinoic acid)이 있는 것으로 이번 연구결과 나타났다.

 

 

마지막으로 또한 NMNAT2 생성을 감소시킬 수 있는 그 밖에 13가지 성분이 규명된 바 연구팀은 " 치매와 신경퇴행성질환 발병에 중요할 수 있어서 이 같은 성분 규명이 매우 중요할 수 있어 이 같은 성분들 규명이 매우 의미가 있다" 라고 연구팀은 밝혔다.

 

 

연구팀은 " 추가 연구를 통해 어떤 성분이 NMNAT2 생성을 증가시키는데 가장 효과적인지를 결정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통해 알즈하이머질환과 파킨슨병과 루게릭병과 같이 잘못 접힌 단백질에 의해 유발되는 다른 신경퇴행성질환 예방을 위한 신약 개발을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" 라고 강조했다.

 

출처: G-health 공공보건포털

첨부파일
첨부파일이(가) 없습니다.